이상형과의 연애와 비즈니스에서의 성공, 빛의 길과 어둠의 길 – 그레이트라이 프, 매력 계발 및 라이프스타일 구축의 표준 – 연애, 연애 상담, 연애 컨설팅, 연애 학원, 연애 강의, 연애 책

이상형과의 연애와 비즈니스에서의 성공, 빛의 길과 어둠의 길 – 그레이트라이프, 매력 계발 및 라이프스타일 구축의 표준 – 연애, 연애 상담, 연애 컨설팅, 연애 학원, 연애 강의, 연애 책

가짜 성공과 진짜 성공

나는 승자가 다양하게 존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떤 분야든, 일정 수준 이상의 실력을 뛰어넘으면, 그 이상은 보통 취향이나 선호도 등에 따라 나뉘게 된다.

예를 들어, 나는 Maroon5의 음악을 좋아하고, 이 그룹의 음악성이 대중적인 면에서 세계 최고라고 생각하지만, 그 외에도 세계 최고가 여럿 존재할 수 있다고 본다.

톰 크루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조지 클루니 같은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비즈니스계의 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들도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존재들이라고 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업계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나는 정말 이 업계가 발전하기를 바라왔고, 지금도 그렇다.

그런데 그 희망은 좀처럼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열심히 노력해서 시스템을 만들어놓으면, 바보들, 사기꾼들, 미꾸라지들이 들어와서 그것을 망친다.

이 업계의 사기꾼들은 실제로 성공을 했다고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지만, 데이터를 보여달라고 하면 보여주지 않는다. (정확히는 보여주지 못한다. 왜냐, 사실이 아니니까.)

사실에 입각한 실제 데이터를 보여줄 수 있는 곳은 그레이트라이프가 유일하다.

가설과 진실

가짜들도 진짜가 하는 방법을 겉으로 모방하거나 흉내 낼 수는 있다.

하지만 결국은 그게 문제가 된다.

예컨대, 진짜 성공을 실현한 사람이 ‘본질’이 중요하다고 말할 경우, 가짜 성공을 표방하는 사람들도 본질 본질 거리면서 본질 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그리고 본질이 중요하다고까지 말을 한다.

하지만 본질이 뭐냐고 물어보면, 순환 논리, 즉, 돌고 도는 이야기밖에 하지 못한다.

더욱이, 그 본질을 실제 현실에 어떻게 ‘적용’하느냐고 물어보면, "열심히 해라", "연습을 해라", "훈련을 해라" 이런 말들만 기계, 앵무새처럼 반복할 뿐이다.

정말이지 ‘극혐’이 아닐 수 없다.

왜 아무것도 제대로 모르고, 실제로 경험해본 적도 없으면서, 해봤다고 말하는가?

이런 사람들의 마음 속은 결국 썩어버리게 될 것이다.

이런 사람들이 언제까지 가짜 성공을 표방하며, 양심에 외면하고, 사람들을 속이며 기만할 수 있을지, 나로서도 심히 궁금하다.

가짜 성공을 표방하면서, 사람들을 속여가면서, 어떤 단편적이고 일시적인 결과를 얻는다고 하더라도, 궁극적으로 자기 자신까지 속일 수는 없을 것이다.

자기 자신을 속이다 보면, 마음 속이 썩게 된다.

‘썩은 마음’을 가진 인간은 안색이나 표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영혼이 없으며, 순수하지 않고, 물질의 주인이 아닌 노예이며, 생각이 고착되어 있다.

당장은 잘 모르거나 자각하지 못할 수 있다.

신은 누구에게나 완벽한 두뇌와 신체를 선사했지만, 인간이 스스로 그것을 망친다.

그렇게 망치다 보면, 언젠가는 신도 구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방법 따위 개나 줘라

성공은 방법을 포함하지만, 방법은 성공을 포함하지 않는다.

성공은 결과이자 과정이며, 방법을 뛰어넘는 종합 예술이다.

만약 성공을 실현하는 단 한 가지 유일한 방법을 정의하라고 한다면, 그 방법은 그 성공을 실현하는데 적합한 사람이 되는 것, 그리고 그에 걸맞는 사고방식(마음가짐)과 행동을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성공한 누군가가 했던 방법이라고 하면, 아무 생각 없이 그 방법을 따라하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해봤자, 그 방법은 대부분 통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마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전혀 닮지 않은 사람이 그의 연기를 흉내 내려는 것과 같다.

중요한 것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최소한 비슷한 일면이 있어야, 그의 연기 방법을 어느 정도라도 적용할 수 있고, 효과도 약간이나마 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나는 성공한 사람들의 ‘방법’을 보지 않는다.

나는 그들이 어떻게 성공한 사람들이 ‘되었는지’를 본다.

책을 볼 때, 사람들은 그 책의 디자인이 얼마나 예쁘고, 편집이 얼마나 깔끔하게 되어 있으며, 그럴듯한 말들이나 목차가 얼마나 요목조목 잘 적혀 있는지를 보겠지만, 나는 이런 것들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단지 저자가 누구이며, 그 사람의 생각이 어떤지(배울만한 점이 있는지)를 본다.

/

내가 퍼스널 트레이닝을 진행함에 있어서, 다른 곳들과의 가장 극명한 차이는, 다른 곳들에서는 ‘하는 것’에 대해 다루는 반면, 나는 오로지 ‘되는 것’에 대해서만 다루며, ‘하는 것’을 다루는 부분까지도 ‘되는 것’의 차원에서 포괄적으로 다룬다는 점이다.

내 목표는 사람들을 ‘제2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

‘제1의 독자적인 매력을 가진 사람’으로 만드는 것이다.

진정한 매력이란, 다른 누군가를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가 흉내를 내고 싶게 만드는 것이다.

생각

음악에 있어서, ‘도레미파솔라시도’는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러나 그 ‘도레미파솔라시도’를 가지고 감동을 주는 아름다운 곡을 만드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자꾸 ‘도레미파솔라시도’가 무엇인지에 대해 가르치거나 알려고 한다.

그게 무엇인지 아는 것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도레미파솔라시도’를 가지고 어떤 음색을 만들어내느냐, 혹은 아름답게 연주해낼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

많은 사람들이 성공을 하는 데는 무언가 특별한 방법이 존재할 거라고 믿는다.

하지만 그 자체로 특별한 방법은 없다.

굳이 특별한 방법이 무엇이냐고 하면, 그것은 누구나 접할 수 있는 평범한 것들을 ‘어떻게 조합하느냐’의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백종원이 요리를 만들 때 아무도 모르는, 아무도 구하지 못하는 재료를 가지고 음식을 만드는가?

그렇지 않다.

그는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재료만으로 음식을 만든다.

재료가 특별한 게 아니라, 사람들의 입맛에 맞는 레시피를 설계하는 방법이 특별한 것이다.

마크 주커버그도 처음에는 오픈소스(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고,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소스)로 페이스북을 만들었다.

/

내가 사람들에게 어떤 방법을 알려줄 때, 사람들은 보통 그것을 곧바로 받아들이지 못할 때가 많다.

약간이나마 깨닫고 받아들이기까지, 약 2~3주의 시간이 소요된다.

내가 말하는 방법들이 생각보다 너무 간단해 보일 수도 있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사고방식과 너무 다르게 보일 수도 있을 것이며, 뭔가 특별할 거라고 믿었던 기대에 비해 평범해보이는, 어찌 보면 (알고 보면) 당연해보이기까지 하는 내용들이라, 사람들은 처음에 내가 말하는 방법들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거나 못할 때가 종종 있다.

하지만 머지 않아 현실에서 내가 말한 내용을 경험하게 되면, 그들의 관점이 틀렸거나 부적절했음을 인정한다.

"미래는 예전의 미래가 아니다"라는 요기 베라의 말처럼, 그들은 그들 자신들이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을 뿐이다.

알고 보면 당연해보이기까지 하는 내용들이라 하더라도, 내가, 혹은 누군가가 그것을 일부러 알려주거나 깨닫게 만들어주기 전까지는 사실상 모르는 내용들에 가깝다.

사람들이 전혀 모르던 내용을 ‘알려준 부분’이든, 그들이 원래 알고 있었거나 어디선가 보거나 들었던 적이 있는 내용을 ‘자각하게 만들어준 부분’이든, ‘지식’이라는 의미에 있어서는 본질적으로 같은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무언가를 알게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가치 있게 여기지만, 원래 인지하고 있던 무언가를 자각하게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가치 있게 여기지 않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것은 크게 잘못된 생각이다.

새로운 무언가를 알게 되는 것보다, 기존에 인지하고 있었거나 내재되어 있었던 무언가를 자각하게 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며, 유용한 경우가 많다.

사실, 이 세상에는 원래 엄밀한 의미에서 완전히 새롭거나 특별한 것이란 없다.

‘전기(Electric)’는 20세기에 와서 ‘실용화’되고 ‘대중화’되었지만, 이것은 원시 시대 때도 존재했던 것이다.

단지 그 때는 전기의 중요성을 ‘자각’하거나 ‘발견’하지 못했으며, ‘구체적인 활용 방법’을 몰랐을 뿐이다.

그렇다고 해서 전기가 중요하지 않은가?

/

내가 하는 일은 사람들로 하여금 연애와 매력 계발, 그리고 비즈니스에서 무엇이 ‘진짜로 중요’한지, 그리고 그 중요한 것을 준비하거나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주거나 만들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사람이 사는 인생의 ‘방향’은 주로 그들 자신들이 무엇을 중요하게 여기는지(가치관)에 달려 있다.

사람은 자신이 중요하다고 믿는 것을 향해 나아가며, 궁극적으로 그것을 추구하는 삶을 산다.

현실적으로 모든 면에서 완벽하기가 어려운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적어도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믿는 무언가를 실제로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내가 하는 일이다.

당신은 원하는 삶을 실현하기 이전에, 적어도 중요하다고 믿는 바를 실현하고 있는가?

No.1 & Only.1,

소셜, 연애, 매력 계발, 라이프스타일 구축 전문 브랜드,

그레이트라이프,

매력 계발 및 라이프스타일 구축의 표준,

[웹사이트 &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Websites & Social Network Services)]

– 도서(책) 구입 :

– 제품(DVD, 비즈니스 컨설팅 프로그램) 구입 :

– 서비스(강의, 워크숍, 부트캠프, 1:1 트레이닝 등) 신청 :

– 미디어(전자책, 영상 등) 구입 :

(소셜, 연애, 매력 계발, 라이프스타일 구축 분야 전세계 최고 수준의 고품질, 고품격 콘텐츠)

– 웹진 :

(최신 상품 소개, 지식, 조언, 정보 등)

– 블로그 :

(전문가 스토리, 칼럼 등)

– 커뮤니티(카페) :

(구독자/시청자/수강생 모임, 최신 정보 공유 등)

– 밴드 :

(폐쇄형 비공개 소셜 네트워크 – 링크가 유효하지 않다고 나올 경우, 아래 고객센터로 문의)

[고객 상담 센터(Customer Consulting Center)]

– 메신저 : imfglc (카카오톡) , bestpua (라인)

– 전화 : 010-4508-5067 (휴대전화 / 문자메시지 가능) , 02-538-1165 (일반전화)

– 이메일 : bestpua@imfglc.com

– 365일 24시간 도서, 제품, 서비스 구입/상담/신청/문의 환영 (도서, 제품 주문 시 당일 배송 및 2~3일 안에 빠른 수령 가능)

– 무엇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한 온, 오프라인 상담 및 컨설팅 서비스 제공

– 1:1 트레이닝, VVIP 컨설팅, 학교, 기업 등 외부 출강 문의 환영

– 기업, 언론 등 협력, 제휴, 광고 문의 환영

– 사생활이 보장되며 고품격 콘텐츠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프라이빗 멤버십 커뮤니티 가입 신청 환영

– 소셜, 연애, 매력 계발, 라이프스타일 구축 분야 최신 정보를 다루는 고품격 이메일 뉴스레터 구독 신청 환영

Greatlife,

Attraction & Lifestyle Standards,

Copyright ⓒ IMF, All Rights Reserved.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