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ost님] “픽업을 잘한다” 라는 것은 멀까요.


 
 


 
 

픽업의 핵심가치와 가치, 슬로건에 대한 글을 다시 한번 보게 되었는데,

가치 부분중에

이런 글이 있더라구요

 

여자에 대한 존중.

우리는 인과응보의 원칙을 믿으며 여자를 수단 또는 쾌락의 대상으로 여기지 않는다.

 

 

 

흠….

참 픽업은 배우면 배울수록 고칠것 투성이고 복잡한거같아요

가장 기본적인것이 아이러니하게도 제일 힘든 것 같내요.

 

요즘 F-CLOSE를 해야 “픽업을 잘하는 것” 이라는 이라는 착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여러분에게 “픽업을 잘하는것” 이란 “F-close를 잘하는 사람” 인건가요?.

 

머랄까.. 먼가 F-close가 최종단계이고 끝이다보니 많은 HB와 F-close를 많이 하게되면 픽업을 잘하는 사람으로 인정?받는 것같다는 느낌이라고해야하나.. 그런 생각이 드내요. 솔직히 “F-close”라고 적힌글에 어딜가나 조회수와 댓글이 많은건 당연하다시피… 머랄까 꼭 이렇게 되니 “픽업의 실력자=F-close단계까지 잘가는사람”이렇게 인식이 박혀버린것같습니다.. 저만 그런걸까요… 부족한 제 생각으로는.. 픽업의 실력자란 분명 F-clsoe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저처럼 이렇게 F-close만 바라보고 나도 어느정도 잘하게 되었으니 나도 실력자가 되가고 있다..이렇게 착각하고 앞만 보며 달려오다보니 픽업에 혼란이 생겨버린거같습니다. 그래서 결국 픽업서적과 제가 공책에다가 적어놓았던 여러 IMF정보들을 초심으로 돌아가기위해 첫장부터 차근차근 읽어보았어요… 아이러니하게도 F-close를 쉽게,보다 빠르게는 잘하게 되었는데 제가 기본적인것들을 읽으면서.. 내가 과연 이것들을 지키고 있었던 것인가.. 내가 이런것들을 너무 간과하지 않고 있었나.. 이런 생각들이 들었습니다.

 

F-close를 잘하는것도 중요하지만

꼭 f-close를 잘한다고 픽업을 잘하는 사람은 아닌거 같아요

초심을 바로잡고 “픽업”의 정의를 확실히 매일매일 기억하고 행동하는것이 진정한 PUA인것같습니다.

 

F-close 라고 글을 쓸때 조회수가 높고 사람들이 인정하고 댓글로 “잘하시내요~”라는 글을 보았을때 기분은 좋았습니다.

근데 어느 순간 햇갈리더군요… 픽업이 먼지도 모르고 그저 많은 hb와 관계를맺은후 LTR관계만되면 그것이 행복한 삶인줄알고 달려온 길인데 지금 생각해보니 말그래도 HB들을 수단과 쾌락의 목적으로 대하고있는것같은 저의 모습을 발견 할 수 있었는데요… 한번씩 저같은 분이 있으실거같아 이런 글을 씁니다… 너무 앞으로만 달려가시며 실력을 키우시지마시고 한번씩 뒤돌아보셔서 기본을 다시한번 생각해보고 읽어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꺼같내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